[문화산책_영화 속 그곳] <바닷마을 다이어리>의 바닷가 마을을 걷다

글 허지웅 영화평론가・사진 백종헌

08e113bdb5b42048f01b1033a74ca2c814587d63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

_BJH5776 복사

고쿠라쿠지역을 지나는 에노덴 전차. 해안을 따라 멋진 풍경을 제공하는 전차로 만화 <슬램덩크>에서 강백호가 탔던 전차이기도 하다.

<바닷마을 다이어리>는 일본에서 ‘동쪽의 교토’라 불리는 가마쿠라 지역과 에노시마섬의 정취를 근사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도쿄에서 1시간 거리로 주말이면 발 디딜 틈 없이 붐비는 곳이기도 하다. 영화 속 에노시마섬의 바다고양이 식당, 자매들이 헐레벌떡 출근하던 고쿠라쿠지역, 첫째 사치(아야세 하루카)와 막내 스즈(히로세 스즈)가 속마음을 털어 놓던 기누바리산 정상, 그리고 네 자매가 마지막에 이르러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던 시치리가하마 해변 등을 돌아다니며 다시 한번 영화를 곱씹었다.

하네다공항에서 가마쿠라는 멀지 않다. 새벽까지 일을 하고 나왔기 때문에 아무래도 쪽잠을 자고 싶었지만 금세 도착하리라 생각해 대신 책을 읽기로 했다. 로마공화정에 관한 콜린 매컬로의 소설을 e북으로 읽기 시작했다. 그러나 어느 순간 기절하듯 잠이 들고 말았다. 잠에서 깼을 때 차는 여전히 도로 위였다. 그리고 도로는 단단히 막혀 있었다. 평일이라 이런 상황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것이었다. 알고 보니 오늘은 공휴일이었다. 노인의 날이라고 했다. 거리에는 젊은이들만 있었다.

_BJH5625 복사

타카노 히데코(기무라 미도리코)가 운영하는 ‘바다고양이 식당’의 실제 촬영지인 에노시마섬 ‘분사 식당’.

에노시마섬에서 꼭 먹어야 할 음식으로 유명한 잔멸치덮밥.

에노시마섬에서 꼭 먹어야 할 음식으로 유명한 잔멸치덮밥.

잔멸치덮밥, 시리스동의 충격

인파와 차량을 뚫고 마침내 가마쿠라 에노시마섬에 위치한 분사 식당에 도착했다. 분사 식당은 <바닷마을 다이어리>에서 자매들과 돈독한 사이인 타카노 히데코가 운영하는 식당으로 등장했었다. 잔멸치덮밥을 먹기로 했다. 영화에 등장한 바로 그 ‘시라스동’이다. 하지만 아무래도 신뢰가 가지 않았다. 영화에서야 먹음직스럽게 비쳐졌다. 하지만 그건 영화인 것이다. 대체 멸치덮밥이 무슨 수로 맛있을 수 있단 말인가. 예의상 시라스동은 하나만, 대신 머릿수대로 라멘을 주문했다.

잠시 뒤 문제의 덮밥을 한술 떠 입안 가득 우겨 넣었다. 한술 더 떠 다시 한번. 그리고 한번 더. 이것은 덮밥의 이데아다. 놀라운 일이다. 잔멸치덮밥은 정말 맛이 있었다. 잔멸치는 딱딱하지 않았고 그렇다고 너무 무르지도 않았다. 간은 적당했고 밥알의 찰기는 잔멸치와 어우러져 온전하게 조화를 이루었다. 이것은 건프라다, 나는 생각했다. 이건 밥알과 멸치라는 파트로 이루어진 건프라인 것이다. 그리고 내 입안에서 기분 좋게 짭조름한 데칼과 만나 완성되고 있다. 덮밥은 금방 동이 났다.

기누바리산 정상. 맏이 사치(아야세 하루카)와 아버지의 추억이 깃든 장소로, 영화 후반부에 사치와 스즈가 속마음을 털어놓던 곳이다.

기누바리산 정상. 맏이 사치(아야세 하루카)와 아버지의 추억이 깃든 장소로, 영화 후반부에 사치와 스즈가 속마음을 털어놓던 곳이다.

둘째 요시노(나가사와 마사미)가 남자친구와 함께 2층에서 밤의 해변을 바라보며 데이트하던 식당으로, 하세역에서 가까운 유이가하마 해변에 있는 ‘마고코로 식당’이다.

둘째 요시노(나가사와 마사미)가 남자친구와 함께 2층에서 밤의 해변을 바라보며 데이트하던 식당으로, 하세역에서 가까운 유이가하마 해변에 있는 ‘마고코로 식당’이다.

철도길 따라 해변의 풍광이

멀지 않은 곳에 시치리가하마 해안이 있다. 천천히 이동했다. 해안을 따라 통과하는 에노시마 철도를 배경으로 해변과 사람들의 풍광이 만화같이 천진하고 힘 있다. <바닷마을 다이어리>의 마지막 장면에서 자매들이 이 해안을 걸었다. 만화 <핑퐁>의 배경이기도 하다. <핑퐁>에 나오는 가타세고교가 여기 있다. 실제 이름은 가타세가 아니라 시치리가하마고교다. 물론 이곳이라면 <슬램덩크>를 떠올릴 사람들이 더 많을 것이다. 이거 지금 장난치는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만화의 배경과 완전히 똑같은 풍경이 이어진다. 너를 좋아한다고 외치고 싶어, 내일을 바꾸어보자아, 라고 흥얼거리면서 건널목에 섰다. 열차가 지나갔지만 뒤돌아보는 소연이는 없었다. 나는 먼 옛날 소연이와 똑같은 여자와 연애를 한 일이 있다. 내가 그 이야기를 할 때마다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그 가운데 누군가는 자기 남자친구가 서태웅과 같다고 했다. 나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아마도 우리는 마음속에 저마다 다른 소연이와 서태웅을 가지고 있는 모양이다.

파도의 질이 대단히 좋았다. 서핑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여기 오고 싶을 것이다. 후레쉬맨처럼 헬멧과 옷을 차려입은 한 무리의 소년들이 검은 해변에 모여 있었다. 아동용 서핑복이라는 걸 나중에 알았다.

영화 속에서 사치가 어머니와의 갈등을 풀어내는 공간인 고쿠라쿠지(극락사)는 생각만큼 인상깊지 않았다. 아니, 사실 잘 모르겠다. 들어가려고 하는데 마침 마감 시간이었다. 절이 문을 닫는 바람에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아마 절 앞에서 시간을 지체하지 않고 바로 들어갔다면 둘러볼 시간이 충분했을 것이다. 이거 절 맞아? 혹시 신사 아니야? 싶은 마음에 극락사 앞의 표지판을 필사적으로 읽어보느라 시간을 너무 많이 잡아먹었다.

가장 기대했던 건 기누바리산이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공간 중에 이 산만이 관광지가 아니다. 거의 알려지지 않은 곳이다. <바닷마을 다이어리>에서 사치와 스즈가 서로 속마음을 털어놓는 공간이기도 하다. 해가 지기 전에 멀리 후지산까지 보일 정도로 탁 트인 정상의 풍광을 보고 싶었다.

비치 머핀 레스토랑. 후쿠다 센이치(릴리 프랭키)가 즈시 해변에서 운영하는 카페로 ‘야마네코테이’라는 이름으로 영화에 등장한다.

비치 머핀 레스토랑. 후쿠다 센이치(릴리 프랭키)가 즈시 해변에서 운영하는 카페로 ‘야마네코테이’라는 이름으로 영화에 등장한다.

야마네코테이에서 스즈를 비롯한 축구부 친구들이 먹던 잔멸치토스트.

야마네코테이에서 스즈를 비롯한 축구부 친구들이 먹던 잔멸치토스트.

생각이 잦아드는 풍경

쉽지 않았다. 차를 타고 들어갈 수 있는 마지노선을 지나서도 산에 오르는 길을 발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한참을 걸어 들어가서야 산길이 드러났다. 바로 전날 큰 비가 내렸기 때문에 산은 온통 진흙투성이었다. 관광지가 아니기 때문에 길이 잘 닦여 있거나 안전이 보장된 것도 아니었다. 산을 사랑하는 벌레떼가 날아들었다. 수시로 진흙에 발이 빠졌다. 외나무다리를 통해 위태롭게 지나야 하는 비탈진 계곡을 건너며 나는 여기서 찍었다는 영화가 <바닷마을 다이어리>인지 <언차티드>인지 헷갈리기 시작했다.

굴러떨어져 다치면 산재가 되는 걸까, 최양일 감독 현장의 배우 기타노 다케시라도 이런 산길이라면 감독에게 주먹을 날리지 않았을까 싶은 의구심이 들 즈음, 마침내 수풀로 우거진 계단이 드러났다. 계단을 타고 또 한참을 올랐다. 오르고 또 오르고 수풀을 헤치고 또 헤치자 정상의 기운이 드리워졌다. 나는 이런 기분을 언젠가 느껴본 적이 있었다. 강화도의 마니산을 올랐을 때 정상 직전 딱 이런 냄새를 맡아본 일이 있다.

수풀이 걷히자 정상이 나타났다. 그리고 세상이 펼쳐졌다. 에노시마. 가마쿠라. 가나가와. 멀리 후지산이 보이고 바다와 지평선과 이제 거의 하루치 일을 끝낸 태양이 보인다. 나는 발을 뗄 수 없었다. 바람이 분다. 생각이 많아졌다. 유물론자라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요즘 부쩍 관념적인 것들에 마음이 간다. 모든 걸 상대적으로만 생각하고 살았는데 요즘 들어선 보편적 질서에 관해 자주 생각하게 된다. 운이 좋고 현명한 사람이 아니더라도 여기라면 회피가 아닌 이해로 삶을 감싸안아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았다.

볕이 마침내 사라졌다. 다시 그 길을 되돌아 내려가야 할 일을 생각하며 감독을 떠올렸다. 감독님이 왜 여기서 촬영했는지 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올라온 게 아까워서라도 누구나 여기 올라오면 속마음을 털어놓고 얼싸안고 화해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댓글 남기기

댓글 작성을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